뉴시스-미국 덴버대생들, 경주 옥산서원서 전통문화 체험

관리자 2022.06.15 17:26 조회 10
associate_pic
미국 덴버대 학생들 붓글씨 체험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미국 덴버대학교 학생들이 경주에서 전통문화를 체험하며 한국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학생들은 13~15일 도봉서당에서 고택 숙박체험을 하고 신라 문화유산 탐방 후, 옥산서원에서 세계유산활용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신라문화원이 주관한 이 행사는 문화재청·경북도·경주시가 후원한다. 덴버대는 10년째 매년 한국을 방문하고 있으나 지난 2년간 코로나로 인해 중단됐다.  

학생들은 14일 옥산서원에서 선비 복장을 한 채 붓글씨 쓰기, 전통다례, 국악 등 조선의 유교 문화를 체험했다. 코로나로 인해 조용했던 서원이 오랜만에 외국 청년들 웃음소리로 가득했다.

처음 써보는 붓글씨와 서예가의 지도에 신기해하고, 부채에 한글 이름을 적으며 추억선물을 준비했다.

associate_pic
경주 옥산서원서 미국 덴버대 학생들

또 허화열 정가 명인의 대금 연주로 안민가를 들으며 우리의 정서를 함께 나눴다. 

진병길 신라문화원장은 “조선의 교육기관인 서원에서 미국 학생들과 행사를 진행할 수 있어 세계유산을 알리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20여 년 전부터 문화재 활용 행사인 문화재생생, 서원활용, 산사, 종가집, 세계유산활용, 문화재야행 등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