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세계유산

세계인의 유산이 된 한국의 서원

각 내용의 음성파일 안내 (아래 목록을 클릭하시면, 해당 부분의 음성파일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0:00)
  • 세계유산 등재 추진경과(3:27)
  • 세계유산 ' 한국의 서원' 등재 인증서(4:13)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 소개음성파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의 서원’을 “한국의 성리학과 관련된 문화적 전통의 증거이자, 성리학 개념이 한국의 여건에 맞게 변화하는 역사적 과정을 그대로 보여준다는 점에서 ‘탁월한 보편적 가치’가 인정된다”고 평가했습니다.
2019년 7월 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서원’ 9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세계 인류가 보다 소중하게 아끼고 지켜야 할 유산임을 인정받은 것입니다.
영주 소수서원, 함양 남계서원, 경주 옥산서원, 안동 도산서원, 장성 필암서원, 달성 도동서원, 안동 병산서원, 정읍 무성서원, 논산 돈암서원입니다.
이 9곳 서원을 묶은 연속유산은 조선의 바르고 올곧은 정신문화를 널리 폈으며, 오늘날까지 그 모습을 고이 이어오고 있습니다.
한국의 서원은 일찍이 중국의 서원을 모델로 삼았지만, 그 내용은 크게 달랐습니다. 초기에 사립학교였던 중국 서원은 세월이 흐르면서 ‘관학’이 되었던 것과 달리, 한국 서원은 처음부터 줄곧 ‘사립’이었습니다. 중국 서원이 관료 양성에 뜻을 모았다면, 한국의 서원은 선현의 정신과 뜻을 기리며 학문을 배우고 인격을 닦았습니다.
한국의 서원은 다른 나라에서 보기 힘든 ‘제향’ 전통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서원의 제향은 돌아가신 스승이나 위대한 인물을 추모하는 의식입니다. 이를 통해 제자나 후손들은 그 학문과 정신을 이어나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서원에 남아있는 고서적, 고문서, 목판 등에서 그 지적 활동을 살펴볼 수 있으며, 제향 물품과 기록문서에는 옛 생활문화가 잔잔하게 스며있습니다. 특히 책을 펴내거나 구하기 어려웠던 시대에 서원은 요즘 도서관이나 문화센터와 같은 구실을 했습니다.
한국의 서원에는 바르게 다듬어진 지성과 성숙한 정신문화가 서려 있습니다. 선비들은 자연을 통해 사색하고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둘러앉아 활발한 토론을 펼쳤으며, 책을 펴내고 문화예술을 꽃피웠습니다. 그런가 하면 의병이 모여 격문을 짓고, 임금에게 올리는 차갑고 대쪽 같은 ‘연명상소’를 위해 당당하게 붓을 들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한국의 서원에는 소통, 화합, 나눔, 배려, 자연, 생명의 존엄성을 바탕으로 역사, 교육, 제향, 의례, 건축, 기록, 경관, 인물 등 유·무형의 다양한 문화유산이 살아 있습니다.

세계유산 등재 추진경과

2011.12.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록
* 서원, 한국의 유교 교육기관
2015.01. 등재신청서 1차 제출
2016.04. 등재신청 철회
2016.10.~2017.03. 이코모스 자문
2018.01. 등재신청서 2차 제출
* 서원, 한국의 성리학 교육기관
2019.07. 세계유산 등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