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서원 이야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9개 서원 소개

학파의 중심지로 성장한 안동 도산서원 (사적 제170호)

‘… 온 집이 고요하고 벽엔 책이 가득하다.
책상을 마주하고 잠자코 앉아 조심스럽게 마음을 가다듬어 책을 편다, 가끔 깨달음이 있기만 하면 기뻐서 밥 먹는 것도 잊었다 …’

각 내용의 음성파일 안내 (아래 목록을 클릭하시면, 해당 부분의 음성파일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 개요(0:00)
  • 제향(4:20)
  • 강학(6:45)
  • 교류 및 유식(7:19)
  • 문화재 & 기념물(7:53)

서원의 주요기능

  • 개요
  • 제향
  • 강학
  • 교류 및 유식
  • 문화재 & 기념물

도산서원의 개요

‘… 온 집이 고요하고 벽엔 책이 가득하다. 책상을 마주하고 잠자코 앉아 조심스럽게 마음을 가다듬어 책을 편다, 가끔 깨달음이 있기만 하면 기뻐서 밥 먹는 것도 잊었다 …’
이황(1501~1570)의 ‘도산잡영병기’에 적혀있는 글입니다.
이 나라 성리학의 큰 별인 이황은, 차분하게 탐구하며 책을 읽는‘정독’과 ‘숙독’이 가장 중요한 공부라 했습니다.

도산서원 전경

경북 안동의 ‘도산서원’은 일찍이 이황이 성리학을 연구하며 제자들을 가르쳤던 ‘도산서당’과, 이황이 세상을 떠난 뒤 그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제자들이 세운 ‘도산서원’으로 나누어집니다. 색칠이나 장식이 없는 단순하고 수수한 모습의 ‘도산서당’과 ‘농운정사’를 그대로 두고, 그 뒤쪽에 ‘광명실’, ‘전교당’, ‘상덕사’ 등을 지어서 1574년에 ‘도산서원’을 세웠습니다. 이듬해 1575년, 선조로부터 현판을 내려 받아 사액서원이 되었습니다.
  • 상덕사

  • 전교당

  • 천연대

서원 중심부에 있는 ‘전교당’은 강당입니다. ‘전교당’ 처마에 걸린 ‘도산서원’ 사액 현판은 명필 한석봉이 썼습니다. ‘전교당’ 앞에는 유생들의 기숙사인 ‘박약재’와 ‘홍의재’가 마주보고 있습니다.
그 위의 사당 ‘상덕사’에는 이황과 그의 제자인 조목을 모시고 있습니다.
비대칭으로 세운 제향공간과 강학공간, 누각형식으로 지은 ‘장판각’, 그리고 한쪽만 온돌방이 있는 비대칭 강당 ‘전교당’등은 서원건축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 사도세자 추존 만인소

  • 시사단

도산서원은 우리나라 서원의 학문과 학파의 본보기를 이룬 서원입니다. 교육은 토론 중심으로 이어졌습니다. 학술・정치・사회적 영향력이 높았습니다. 성리학 관련 고서적, 목판을 많이 갈무리해 두었습니다. 서고인 동·서 광명실에 간직하고 있는 책은 모두 907종 4,338책이나 된다고 합니다. 서원은 유생들을 가르치는 곳이기도 하지만, 이처럼 도서관이나 책을 엮어내는 출판사 구실도 했습니다.

게다가 도산서원은 지역공론을 ‘만인소’에 적어서 중앙에 알리기도 했고, 도산서원이 앞장선 공론은 나라에서도 받아들였습니다. 도산서원의 성리학적 대표성과 상징성이 널리 인정된 것입니다.
정조는 특별히 도산서원에서 이황의 학문적 업적을 기리기 위해, 관료를 시켜서 향사 제물과 제문을 보내는 ‘치제’를 하고 ‘과거’도 열었습니다. 서원 앞 강 건너에 소나무가 둘러싼 ‘시사단’은, 1792년 정조가 이황의 학덕을 기려 과거시험 ‘도산별과’를 신설해 이 지방의 인재를 선발한 곳입니다. 응시자가 많이 몰려 도산서원에서 치르지 못하고, 아래로 내려가 강가에서 과거시험을 치렀다고 합니다. 안동댐이 들어서면서 ‘시사단’이 물에 잠기자, 그 축대를 물 위로 쌓아올렸습니다.
한편 2020년 10월 1일 도산서원 향사에서 놀라운 일이 일어났습니다. 우리나라 서원 600여 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이 초헌관을 맡아 첫잔을 올렸습니다. 이배용 (재)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 이사장은 도산서원을 비롯한‘한국의 서원’9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는데 크게 공헌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