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세계유산 서원 둘레길 걸어볼까?”…전국 9곳 조성사업 속속 마무리

관리자 2022.01.07 16:13 조회 76
영주 소수서원 명품 둘레길의 소나무 숲 전경. 영주시는 최근 1.3㎞에 이르는 소수서원 명품 둘레길을 조성했다. 영주시 제공
▲ 영주 소수서원 명품 둘레길의 소나무 숲 전경. 영주시는 최근 1.3㎞에 이르는 소수서원 명품 둘레길을 조성했다. 영주시 제공

문화재청 주도로 추진 중인 세계유산 9개 서원 주변 명품 둘레길 조성사업이 속속 마무리되고 있다.

경북 영주시는 우리나라 최초의 서원인 소수서원을 중심으로 한 ‘명품 둘레길’ 조성을 완료해 일반에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소수서원 둘레길은 소수서원 매표소에서 시작해 당간지주~취한대~광풍대~소수박물관~죽계교~영귀봉 경계~소혼대를 잇는 노선으로 총 1.3㎞다. 최대한 기존 경관과 조화로운 노선을 구성하기 위해 소수서원 외곽 노선을 활용하고, 영귀봉 경계 부분은 새로 노선을 신설해 서원 주위를 돌아볼 수 있도록 했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걸을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명품 둘레길 조성으로 그동안 관람의 본질인 가치 중심의 소수서원 내부공간에서, 다양한 인문문화와 자연이 공존하는 서원 전체로 시야를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동시도 이달부터 도산서원 명품 둘레길을 관람객에게 선보이고 있다.

조망이 뛰어난 도산서원의 장점을 살린 명품 둘레길은 매표소에서 시작해 낙동강 전망대~운영대~운영대 위 조망점~서원측면 조망점~도산서당 조망점~왕버들~천연대~운영대~도산서원 매표소를 잇는 노선으로 1.2㎞에 달한다.

시는 또 병산서원 관리사무소에서 서원 입구까지 0.5km 구간 둘레길을 오는 3월 말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2019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서원’ 둘레길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의 서원’은 총 9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 소수서원(경북 영주) ▲도산서원(안동) ▲병산서원(안동) ▲옥산서원(경주) ▲도동서원(대구 달성) ▲남계서원(경남 함양) ▲필암서원(전남 장성) ▲무성서원(전북 정읍) ▲돈암서원(충남 논산) 등이다.

안동 도산서원 들레길. 안동시 제공
▲ 안동 도산서원 들레길. 안동시 제공

출처 : 안동 김상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