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세계문화유산 ‘경주 옥산서원’ 진입로 “시원하게 뚫렸다”

관리자 2023.12.08 17:37 조회 78
경주시, 73억원 들여 폭 10m로 확장…전선지중화‧경운기도로도 개설

확포장 공사를 마친 옥산서원 진입로 모습. 경주시 제공
확포장 공사를 마친 옥산서원 진입로 모습. 경주시 제공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경주 옥산서원 진입로가 시원하게 뚫렸다.

경주시 안강읍에 있는 옥산서원은 조선시대 성리학자 회재 이언적(1491~1553) 선생의 학덕을 기리기 위해 1572년 세워진 곳을 2019년 '한국의 서원'이란 이름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그동안 이곳을 찾는 관람객들은 진입로 폭이 6m로 좁아 큰 불편을 겪었다. 특히 농번기엔 경운기 사고 우려도 컸다.

이에 따라 경주시는 길이 약 2㎞의 옥산서원 진입로 전 구간을 넓혀 폭 10m 규모 왕복 2차선 도로로 바꿨다. 또, 경운기 등이 다닐 수 있는 농기계 전용도로를 조성하고 전선·통신선을 지중화했다. 사업비는 국비 20억원을 포함해 총 73억원이 들었다.

경주시는 7일 주낙영 경주시장과 이철우 경주시의회 의장,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옥산서원 진입로 확포장 준공식을 열고 개통을 축하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사업으로 관광객의 통행불편 해소와 마을 정주환경 개선,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김도훈 기자